"고인 욕되게 했다"...설리 동향 보고서가 유출됐던 경로

지난 1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된 가수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와 관련된 119구급활동 내부문건이 유출돼 파문이 일자 소방당국이 이를 인정하고 사과했습니다.

해당 문건은 소방서 내부 문건으로 소방공무원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유출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에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청문감사담당관은 17일 오후 '성남소방서 구급활동 동향보고 유출 관련 자진신고 안내'라는 제목의 문자를 내부 구성원들에게 보냈습니다. 

청문감사담당관은 문자에서 "직무상 관련된 문서를 사진으로 촬영해서 SNS, 인터넷 등에 게시 또는 제공한 행위는 형사처벌의 대상이 된다. 이와 관련하여 문서유출을 하였거나, 알고있는 직원은 청문감사담당관으로 당일 자정까지 신고 및 연락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했습니다.

이어 "자진신고자에게는 최대한 선처를 받도록 하겠으며, 미신고시에는 경찰 수사의뢰를 통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려드린다"고 경고했는데요. 그 결과로 구체적인 경로가 확인됐습니다.

한 매체에 따르면 설리사망 동향 보고서를 동료 소방공무원에게 찍어 보낸 최초 유포자가 특정된 상태입니다.

해당 문서를 전달받은 소방공무원은 이를 다시 다른 소방공무원들이 있는 '단톡방'에 올려고 이것이 SNS로 빠르게 퍼져나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다만 '단톡방'에 올린 설리사망 동향 보고서를 SNS에 누가 올렸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소방당국은 경찰 수사를 통해 최초 유출자를 찾아낼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저작권자(c) 파파라치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